. 3개에 9,900원 + etc 일상다반사

-. 그러고보니 요즘 3개에 9,900원 하는 물품들을 종종 산다. 하나에 6-8천원 하는 주변기기들을 모아서 3개 사면 9,900원 하는 것. 예전에는 1-2개는 고르기 쉬운데 나머지 쓸데없는 하나를 굳이 사야하나 싶어서 잘 안들여다봤다. 그런데 요즘은 자주 간다. 왜냐하면 집에 있는 가족들이 충전 케이블을 종종(아니, 자주) 고장내기 때문에... (...)

가성비로 따지자면 다이소 케이블이 짱이겠지만, 어딘가 미심쩍다. 다이소 케이블도 후기들을 보면 싼 맛에 산다는 사람들도 많고... 나의 경우엔 초기 신품 패키지에 딸려오는 기본 케이블을 2년 이상 사용하기 때문에 추가 케이블을 일부러 살 일이 잘 없다. 어제도 하나 버리긴 했는데 그게 이 아이폰 살 때 딸려온건가 (그러면 2.6년) 아님 아이패드 살 때 딸려온건가 (그러면 약 2년) 그런듯. 그렇게 목이 잘 부러진다는 애플 기본 케이블인데도!  얼마 하지도 않는건데 굳이 필요없다고 생각되면 잘 안사는지라... (먼산)

하여간. 케이블 꽂고 게임하는 가족 구성원이 케이블을 자주 망가뜨려서 처음에는 비싸고 좋은 걸 샀으나 이제 굳이 그럴 필요 있나 싶어서 3개에 9,900원짜리 산다. 저번엔 3개를 오롯이 케이블만 샀다. 짧은 거 하나, 긴 거 하나, 거치대 겸용 하나. 거치대 겸용을 보고 매우 기뻐했다는 후문... (역시 내 예상이 맞았어) 어차피 휴대폰도 3년 즈음 되어가서 배터리가 문제인 아이라 케이블 때문에 데미지 먹어도 문제는 없을 것 같아서 그러기로 함. 좋은 케이블 사는 돈이 아깝... (크흑)

최근에는 내가 필요해서 산 것도 있는데, 9,900원 물품 안에 미끼로 건전지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. 마침 도어락 건전지가 경고음을 내뿜고, 프링글스 스피커에도 건전지를 넣어야 해서. 나의 실책은 프링글스 스피커에 4개가 들어간다는 것만 확인하고 사이즈 확인을 제대로 안 한 것... 왜 당근 AA 사이즈라고 생각했는지. -_-;; AA 사이즈 10개 2세트, 동생이 최근 갤8로 바꿔서 USB-C 케이블 하나 집어들고 룰루랄라 집에 갔더니 사이즈 안 맞고요...아놔... ㅋㅋㅋㅋㅋㅋ 다 뜯었는데 ㅋㅋㅋㅋㅋ (도어락 6개라 가뿐히 한 세트 다 해체해버림ㅋㅋㅋㅋ)

다시 가서 AAA 사이즈 10개 1세트, USB-C 케이블, 8핀 케이블 하나 사왔다. 8핀 케이블은 목 부러진 애플 기본 케이블 대체용. (충전엔 문제가 없었으나 언제 문제 생길지 모르니까) C타입 케이블은 동생 주고, 건전지는 뜯어서 스피커에 넣음. 하하하. orz 보니까 지금 키보드도 건전지가 달랑달랑한 거 같은데 남는거 가져와서 끼워야겠네. (AA 사이즈군)



---


그럭저럭 산다. 잠이 늘었고, 체중은 리바운드된 식탐과 함께 리바운드 -_-;; 체력은 바닥. 

도서관에 들락거리면서 확실히 책 읽는 건 조금 늘어났다. 1년에 30권 목표는 가뿐할 듯. 어제까지 23권 읽었다. (어제만 2권 ㅋㅋ) 이래저래 사놓고 안 읽은 책도 많으니까 시간 할애를 조금 더 잘 하면 될 듯. 

이사 5개월 차. 교통비는 5만원 늘었고, 본가에는 이틀 내내 왕복하다보니 하이패스 사용료는 그대로. 그래도 거리는 가까워졌으니 유류비는 쬐끔 줄어든 듯. 전기세+관리비+인터넷 합해서는 15만원 수준에서 17-18만원 수준으로 상승. 여름과 겨울 극단값 확인을 못해봤지만 월 평균 18만원 생각하면 3만원 정도 늘은 셈. 대신 안내던 월세를 내는 셈이니까 전체 고정지출은 상당히 많이 늘었다. 

돈만 생각하면 전에도 계속 생각했지만 이사하지 않는 게 맞았다. 약간 꼬이긴 했지만 1월에 알게된 것을 2개월 전에만 알았더라도 이사는 하지 않았을 듯. (그렇게 될리가 없었지만) 그래도 이사하고 싶은 욕망이 넘실거릴 때였기 때문에 그 스트레스 + 옮기고나서 달라진 삶의 만족도를 고려하면 후회하지 않으려 한다. 금액이 살짝 후회가 될랑말랑하기 때문에... (...) 그러니까 더 잘 살아야지! 싶다. 

하긴 지금의 삶만 보자면 2년 후에도 이사를 굳이 가야하나 싶기도 하고... 백화점 도보 10분 거리, 역 도보 10분 거리, 광역버스 정류장 도보 5분 거리 넘나 좋고요... 광역버스 짱 많아서 그것도 좋고... 그런거 아니까 이 동네로 이사온 것도 있지만. 출퇴근은 쪼끔 귀찮긴 한데 납득할 만한 수준. 그래도 이사온 후에 퇴근 시간은 확실히 빨라졌다. 집에 가기 싫고 귀찮은 거에서 놀거면 집에서 놀거야! 로 마인드가 바뀌었다는 것도 수확이라면 수확.

근데 이사온 후에 집안일이 늘었다는 건 단점이려나... 공간이 넓어져서 그런건지 살림살이가 늘어나서 그런건지 먼지와 머리카락이 더 많이 보이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. 빨래도 더 자주하게 되는 거 같고... 왜 그런가. 빨래는 사실 굳이 그럴 게 없는데? -_-a 마이너스의 손이 화분 키우느라 힘들기도 하다. 내 느낌엔 겨우겨우 안 죽는 거 같다. (ㅋㅋㅋㅋ)

하여간 이사가기 전까지 오래오래(?) 살아야하니까 아껴서 살아야지. 대출금 갚을 생각만 하면 통장이 텅장이라는 느낌이라 씀씀이를 줄여야겠다 싶긴 한데 카드 세 장의 최소 사용금액을 맞추려다보니 현금은 안쓰게되는 인생. 고민거리 하나를 덜어내긴 해서 다행이긴 한데, 그래도 로또는 사러가야겠습니다.


---


안 짤리려면 일 열심히 하자아...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